본문 바로가기
먹고사는 이야기

대전 감나무집 다녀온 후기

by 사용자 김단단 2020. 1. 30.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대전에서 꽤나 유명한 감나무집을 다녀왔다. 

 

사실 감나무집이 워낙 흔한 식당이름이라, "수통골 감나무집" 이라고 검색하지 않으면 엉뚱한 데를 찾아가기 쉽다. 

 

 

수통골 감나무집 위치는 위와 같다. 

 

한밭대 근처에 있으며, 산 밑이라 그런지 다양한 음식점들 자리하고 있다. 

 

 

 

사실 이곳은 몇년 전 처음 가본 이후로 정기적으로 찾는 곳이다. 

 

 

외관과 입구 사진을 찍지 못했지만, 입구에 들어서면 장사가 잘되는 집의 냄새를 물씬 풍기는 곳이다. 

 

 

 

주력으로 사용하는 재료는 오리이고, 토종닭도 취급한다. 

 

오리백숙, 오리 석갈비 등도 판매하지만, 뭐니뭐니 해도 수통골 감나무집의 주력메뉴는 바로 "오리수육"이다. 

 

 

오리로 만든 백숙은 다른 식당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지만, 오리 수육은 감나무집 말고는 본적이 없을 정도로 흔하지 않다. 

 

소짜 4만원, 대짜 52000원으로, 2명 혹은 양이 많지않다면 3명 까지 소짜로 가능하며, 그 이상은 대짜를 시키는 것을 추천한다. 

 

 

 

나는 두명이서 오리수육 소짜를 시켰고, 밑반찬은 위와 같이 세팅해 준다.

 

그리고 들깨가루, 겨자가 올려진 양념장을 주는데, 여기에 오리수육을 찍어먹으면 된다. 

 

이 양념장은 짜지 않기 때문에 많이 찍어먹기에 부담이 없다. 

 

그리고 대망의 오리수육이다. 

 

 

가운데에 있는 쌈무와 마늘 등을 곁들여서 싸먹으면 된다. 

 

 

 

사실 이곳은 예전에 부모님도 모시고 갔을 정도로 맛있고, 정말 오리 냄새가 하나도, 단 하나도 나지 않았다. 

 

냄새가 없기때문에 오리 지방도 부담없이 먹을 수 있고, 부드러워서 부모님도 극찬했던 집이다. 

 

그래서 대전에 지인이 오면 데려갈 곳으로 자신있게 추천하기도 했었다. 

 

 

그런데 오랜만에 가 보니 예전보다는 오리냄새가 약간 나는 것이 느껴졌다. 

 

다행히 양념장이 냄새를 잡는데 최적화된 양념장이어서 그런지, 양념을 듬뿍 찍으면 그 냄새가 덜느껴지기는 했지만, 그래도 먹다보면 약간의 냄새가 올라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물론 흔히 볼수없는 오리수육이라는 메리트는 남아 있지만, 이제는 지인에게 자신있게 추천하기 어려울 것 같다. 

 

냄새에 민감하지 않은 사람이거나, 오리수육을 먹어보지 못한 사람이라면 한번쯤 가보는 것을 추천한다. 

 

정말 정말 좋아했던 집이었는데, 내가 간 날만 실수로 조금 냄새가 나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싶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