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사는 이야기

순천 풍미통닭, 여수 꽃돌게장 1번가 후기

by 사용자 김단단 2019. 12. 13.

 

<순천 풍미통닭>

여수, 순천 여행간다고 하니까 제일 먼저 추천해주던 풍미통닭

 

마늘통닭으로 유명한 곳이고, 3대천왕에도 나왔고.. 뭐 알사람은 다 아는 곳인 듯

 

 

차를 타고 갔는데 주차가 좀 힘든 편인 듯 하다. 주변 골목길에 어찌어찌 차를 대긴 했는데 차 가지고 갈 사람들은 참고하는게 좋을 것 같음

 

 

생각보다 좁고 테이블도 몇개 되지 않는다. 

 

우리가 들어갔을때는 몇 명 없었는데 먹다보니 손님이 몰아쳐서 나올때쯤엔 테이블이 거의 꽉참

 

 

메뉴 중에 마늘통닭+주먹밥+음료수 세트가 있길래 그걸로 시켰다.

 

 

기본 반찬 세팅은 치킨무, 케요네즈 샐러드, 마늘소스, 양념소스, 김치가 끝

 

 

그리고 어디서나 볼 수 있는 단무지 들어간 주먹밥

 

통닭 외에는 전부 평범했음

 

 

 

그리고 생각보다 금방 나온 마늘통닭

 

잠시 사진찍을 시간을 주시고, 직원분이 조각내주시면 그걸 먹으면 된다. 

 

 

다리, 날개 뿐만 아니라 닭가슴살이 촉촉하고, 마늘소스에 찍어먹으면 진짜 맛있음

 

그리고 먹다보니 마늘이 꽤나 맵다..

 

통닭이 먹다보면 느끼할 수 있는데 마늘이 매워서 아주 제대로 잡아준다.

 

마늘의 알싸한 맛, 바삭한 닭껍질, 고소한 닭살이 씹히는게 아주 일품이다.

 

글쓰는 지금도 다시 먹으러 가고싶을 정도...

 

 

가격도 그리 비싼편은 아니어서 순천 갈일 있는 사람들은 꼭 한번 가보길 추천한다

 


 

<꽃돌게장 1번가>

여수에서 간장게장 집으로 추천받아서 간 곳이다.

 

 

꽃게 정식(1인당 3만원)으로 2인 주문했고, 꽃게정식으로 주문하면 탕, 반찬, 양념게장 한 마리씩, 간장게장 한 마리씩이 나온다.

 

 

 

간장게장을 몇 번 안먹어 봤지만 그동안 먹은 간장게장이 비려서 비싼돈 주고 주문했는데 못먹을까봐 걱정도 좀 했었다.

 

하지만 웬걸 게장이 정말 하나도, 단 하나도 비리지 않았다

 

 

비리지 않으니까 간장게장 특유의 달고 고소한 맛이 올라오는데 정말 일품이다

 

살이랑 알도 꽉 차있어서 밥 두공기 먹기엔 거뜬한 양이다.

 

 

반찬으로 이것저것 많이 나오기는 하지만 그렇게 막 손이 가지는 않을 정도.. 반찬이 맛이 없는게 아니라 게장이 너무 맛있어서

 

사진에는 안찍혔지만 밥그릇이 정말 정말 커서 일반 고깃집 스테인레스 밥그릇보다 두배는 들어가는 정도

 

 

그렇지만 먹다보면 그것도 모자라서 둘이서 한 공기를 더 시켜 먹었다.

 

 

반찬과 돌게장은 무한리필이 가능한데, 돌게장은 조금 비리다고 해서 손 안대고 나왔다.

 

나오다 보면 입구에서 갓김치, 게장 등등을 포장판매 하는 곳이 있다.

 

반찬으로 맛있게 먹었던 갓 피클(갓 장아찌?) 한통이랑 게장 한통을 사서 집에 와서 먹었다.

 

 

갓 피클은 너무 맛있게 먹었지만, 아이스박스와 아이스팩으로 포장해준 게장은 아주 꽁꽁 얼어있었다.

 

바로 먹으려고 밥까지 다 준비해놨는데.....

 

거기까진 괜찮았는데... 급하게 해동하다 보니 게장에서 비린내가 훅 올라와서 결국 다 못먹었다..

 

아마 냉장고에서 냉장해동 했으면 비린내가 훨씬 덜했을 수도 ..

 

포장해와서 먹을 사람들은 참고 하는게 좋을 것 같다.

 

 

 

댓글0